'언더그라운드 클럽'에 해당되는 글 2건

보폴 펍 또는 클럽 분위기 리뷰 (VOFOL 언더그라운드 뮤직 아티스트 장소)

* 취미 (Habit)/페스티벌 (Festival)



보풀 및 보폴 음악 장소에 대해 리뷰해보려고 합니다.

 

몇 년간 EDM 장소를 다녔지만 이 곳처럼 언더그라운드 펍이나 축제를 많이 여는 장소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특히나 건대입구 클럽은 대체로 오래가지 못하는 분위기로 알고 있는데, 이 아티스트 센터오랫동안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또한 건대 쪽은 특히나 클럽보다는 헌팅포차 및 헌팅 술집 등 이런 분위기우세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클럽에 대해 많은 분들이 아셨으면 좋겠어서 이렇게 포스팅 하네요. 최근 2가지 이벤트에 참가를 했는데 하나는 Whiney와 Lyndon jarr 해외 아티스트 DJ 분이 오셨고, 정말로 Drum and Bass (DNB)를 하루 종일 들었던 하루였습니다. 또 하나는 하드샷 (Hard Shot) 페스티벌 1주년이었는데 사람도 정~말 많았고, 하드 장르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니 뿌듯하였습니다.

 


1. Whiney & Lyndon jarr 이벤트

 

Vofol에서 열렸으며, 게스트로 입장하였습니다. 레드불 MixMix 에서 후원하였던 것 같고, 디엔비 좋아하는 사람은 전부 모인 페스티벌이었습니다! 정말로 디엔비의 장르인 딥하우스, 점프업, 하드 등 여러 가지로 많은 것들을 들었습니다.

 

2. 하드 샷 1주년 이벤트

하드 샷은 매 분기마다 한 번씩 열리는 이벤트인데 정말로 세고 강력한 하드 스타일이라는 장르를 좋아하는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노래 이미지처럼 강렬하신 분들도 오시지만 모두 다 이야기해보면 친절하고 멋진 분들입니다 ㅎㅎ

이번에 참가한 인원은 100~150명은 되지 않았을까 합니다. 일단 vofol 클럽 자체가 꽉 찰 정도로 사람도 많았고, 엄청 더웠으니까요 

 

한번쯤은 언더그라운드 클럽을 응원한다는 마음으로 와서 구경하다 가시는 것도 좋을 거 같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이태원 래빗홀 클럽/ Itaewon Rabbit Hole club/ 이태원 핫한 클럽/ 언더그라운드 클럽

* 취미 (Habit)/페스티벌 (Festival)



이태원 래빗홀 클럽/ Itaewon Rabbit Hole club/ 이태원 핫한 클럽/ 언더그라운드 클럽

 

 

 이태원에서 베이스 뮤직 클럽이라고 하면 래빗홀이 단연 최고라고 생각하는 곳입니다.

제가 제일 즐겨찾는 클럽이며 사장님께서 매번 분위기 음악에 신경쓰는 모습을 가장 많이 볼 수 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사장님이 바리오닉스님으로 알고 있는데..

 

쨋든 래빗홀하면 이름 그대로 '토끼굴' 이라고 많이 부르며, 소넨덱 클럽이 4층이라면 래빗홀은 지하1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특히, 소프 클럽 가는 길에 위치합니다.

 

벌써 이태원 래빗홀을 간지 2년째가 되면서 느낀 것은 분위기와 베이스 사운드, 음악적으로 정말로 많이 신경쓰고 있다라고 느낍니다.

왜냐하면 맨 처음에 갈 때는 빨간 조명 느낌으로 사람들의 열기와 분위기로 더웠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이후 갈때마다 조금씩 변화가 보였었네요. 점차 에어컨도 빵빵하게 추울정도로 생기면서 베이스 앰프 소리는 단연 최고..

다시 한번 래빗홀이 바뀌면서 정글 분위기에 화분도 많고 식물들이 엄청 많았던 적도 있었어요 그때는 빨간색이 아니고 파란색 조명도 있었고 다양하게 시도 했었더라구요. 

 

 최근, 래빗홀 분위기는 조명은 빨간색으로 더 분위기 있게 바뀌었으며 스모그 기계도 전에 있었지만 최근들어 더욱 자욱한 연기를 나타냈고 담배 또한 아는 사람들끼리 배려해서인지 아니면 금연장소인지는 모르나 환경 자체가 쾌적해져서 좋았네요. 스모그 연기 기계를 통해서 나중에는 싸이트랜스 음악이나 베이스, 하드 스타일 다양한 장르를 트는 장소로 적합하지 않을까 싶네요.

 

 

 

바리오닉스님이 DJ할 때는 모두가 한마음!

퍼포먼스와 음악적으로 흥나는 것은 단연 최고 DJ라고 생각할 정도로 저는 좋아하고 사랑합니당 ㅎㅎ

이 때 당시가 아마 정글느낌으로 바뀐 래빗홀 모습이었네요 이 때는 전체적으로 좋았지만 나무들이 좀 많았던 것 같은..

 

 

래빗홀이 큰 공사 들어가기 전에 앞에 DJ 부스와 관객들을 막는 유리막이 사라진 모습이였고 힙합공연도 했었을 당시입니다. 특히나 이 DJ분이 잘틀고 매력있어서 한 컷 했습니다. DJ 명을 아신다면 댓글로 적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ㅎ

 

 

유명한 사람이 와서 공연과 DJ를 협동했는데 누군지 정확히 몰라서 죄송하네요

다음 번엔 꼭 복습하고 노래좀 듣고 와야겠어요~

 

 

최근에 래빗홀 갔을 때 컷 입니다. 세련된 빨간색 조명이 래빗홀 분위기와 너무 잘맞고 때에 따라 스모그 연기도 자욱해서 뛰어놀기 좋았네요

저에게는 이 분위기가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ㅎㅎ 계속적인 노력을 통해 베이스 사운드도 강렬해지고 좋아졌네요

 

https://youtu.be/J74n54kzczI

 

 1년~2년전에는 아는 지인을 통해 래빗홀 게스트 입장이 일부분 가능했었지만 최근에 래빗홀 변화와 여러가지로 인해 게스트 입장이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게스트 입장이 되지 않아도 기본적인 입장료는 1만원 이니까 다들 재밌게 베이스 음악에 미치다 가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p.s) 2019년 07월 12~13일 래빗홀 3주년과 마지막 작별인사로 끝이나네요..

이 클럽을 통해 인생에서 가장 DNB를 재밌게 즐겼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0V-bUdOIKk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